현장스토리

  1. home
  2. 창의인재동반
  3. 창의현장
  4. 현장스토리

창작자, 작품에 대한 책임의식을 길러라

2017-02-10
현장스토리

▶1차 특강 먼저보기


김준구 대표의 알찬 강의가 끝나고 이두호 작가, 이종범 작가, 김준협 PD, 손승연 PD가 함께한 토크쇼가 시작됐다.





▲ 왼쪽에서부터 이두호 작가, 이종범 작가, 김준협 PD, 손승연 PD




김준협 레진코믹스 PD는 만화 ‘보는’ 것을 좋아했다고 한다. 그러다보니 주변에서 ‘만화 관련 일을 해 봐라’라며 출판사에 입사할 것을 권했다고. 하지만 일을 하면서 그림을 그리는 것 보다는 여전히 ‘보는 것’을 더 좋아한다는 것을 깨달았다. 보는 걸 좋아하다보니 출판 산업보다는 웹이 더 전망 있다는 스스로의 분석이 나왔고, 그 길로 웹툰 PD에 들어섰다.


또 <객주>, <머털도사> 등 이름만 들어도 알 법한 작품의 주인공인 이두일 작가는 “요즘 웹툰 작가들 대단하다”고 혀를 내둘렀다. “요즘같이 악성댓글이 달리고, 그걸 작가가 바로 볼 수 있는 시스템이 옛날에도 있었다면 작품 활동을 못했을 것 같아요. 그런 면에서 지금 여기 오신 웹툰 창작자 분들은 정말 대단합니다.”


이에 이종범 작가는 “스스로 잘 하고 있다고 생각하면 악성댓글이 아무리 많아도 전혀 위축되지 않는다”며 창작자들을 위로하는 한마디를 건넸다.





▲ 질문에 대답하는 이종범 작가





또 이종범 작가는 많은 콘텐츠의 생산으로 웹툰 경쟁이 치열하다보니, 분량이 많아 보이려 쓸데없이 컷 수가 늘어나는 경향이 있는 점을 지적하며 웹툰 PD 역할의 중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. “웹툰에서 가장 중요한 건 재미에요. 불필요한 컷이 보이면 줄여달라고 작가에게 요구할 수 있는 게 웹툰 PD의 역할이라고 생각합니다.”


“작가는 ‘덕질’의 연장”이라는 이종범 작가. 웹툰 제작 초기 단계에서 이뤄지는 취재는 6개월에서 1년 정도의 기간을 잡는데, 이 기간 동안 취재한 자료는 웹툰에 10% 가량만 들어가야 한다고. 그렇지 않으면 수집한 자료를 작품에 욱여넣으려고 하는 경우가 있다고 한다.


이종범 작가의 조언은 웹툰 분야뿐만 아니라 타 분야 창작자에게도 많은 귀감이 되는 이야기였다. 토크쇼에서 네 사람이 말한 창작자가 가져야 할 자세의 핵심은 공통적으로 ‘작품에 대한 책임 의식’이었다. 


앞으로 창의인재동반사업의 멘티였다는 든든한 뒷배를 뒤로하고 홀로 힘겨운 창작자의 길을 가게 될 멘티들이 이번 오픈 특강의 이야기를 마음에 새겨 발전해나가길 기원한다.



Editor 박느긋