현장스토리 게시판 뷰 페이지
창의인재동반사업 탐구 생활 (4) 우리들의 네트워킹 담당 : 이은지 2020-03-13

창의인재동반사업은 2012년부터 시작된 사업으로, 끊임없이 대한민국 콘텐츠 산업의 미래를 이끌 우수한 콘텐츠 창작자를 길러내는 데 그 목적이 있습니다. 따라서 여러 플랫폼기관과의 협동으로 매년 선발된 멘티들에게 영화, 뮤지컬, 웹툰, 음악 등 여러 분야에 걸쳐 멘토링을 지원하고 있습니다.


<창의인재동반사업 탐구 생활>은 그중 음악 분야 플랫폼기관 RBW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하기 위해 기획된 시리즈입니다. 신청 및 선발 과정부터 전반적인 멘티 활동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부분에 대한 알아볼 예정입니다.



창의인재동반사업 탐구 생활 (4) 우리들의 네트워킹



창의인재동반사업 기간에는 멘토링 수업이나 멘토 프로젝트 견습 이외에도 다양한 활동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. 플랫폼기관 RBW에서 진행되었던 것 중 몇 가지를 꼽는다면 맨 처음 진행되었던 멘티 모임, 멘토이자 기관의 대표이신 김도훈 작곡가님의 특강, 그리고 보헤미안 랩소디 전시회가 있겠습니다. 즐겁고 유익했던 현장 분위기를 전달해 드립니다.



Ⅰ. 첫 멘티 모임



external_image



첫 멘티 모임은 2019년 6월 13일에 이루어졌습니다. 창의인재동반사업이 시작된 이후, 팀별로 모여 프로젝트에 대해 논의하고 함께 곡을 쓰기는 했으나 기관 소속 멘티 모두가 한자리에 모였던 것은 발대식 이후로 처음이었습니다. RBW 본사 근처의 한 식당에서 이루어진 멘티 모임은 그동안 잘 모르고 지냈던 타 멘티들과 교류를 시작하는 좋은 시간이었습니다. 시간이 조금 흐른 뒤에는 이날 처음 안면을 트게 되었던 멘티에게 곡에 들어갈 악기 연주를 부탁하기도 하는 등 서로의 강점과 특기를 파악하고 교류할 수 있게 된 중요한 만남의 장이었습니다.



Ⅱ. 김도훈의 작곡법 특강



external_image



9월 19일, 홍릉 콘텐츠인재캠퍼스 3층 대강의실에서 김도훈 멘토님의 작곡법 특강이 있었습니다. RBW의 멘티뿐 아니라 희망하는 사람은 누구든지 신청하고 들을 수 있는 오픈특강 형태로 진행되었습니다. 약 두 시간가량 진행된 작곡법 특강에서는 멘토님이 음악을 시작하시게 된 계기를 비롯하여 슬럼프를 극복하는 법, 가장 마음에 드는 자작곡, 앞으로의 비전 등이 다루어졌으며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질문과 답변 또한 이루어졌습니다. 프로 작곡가를 꿈꾸는 멘티들에게 고민의 해답, 또는 유익한 길잡이가 되어 줄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었습니다.



Ⅲ. 보헤미안 랩소디 전시



external_image



10월 23일, 멘티들은 인사동에 모였습니다. 아라아트센터에서 열린 <퀸 월드투어 전시 : 보헤미안 랩소디>를 관람하기 위해서였습니다. 아트센터 건물 하나를 전체 사용하여 하나의 거대한 ‘퀸 컬렉션’으로 만든 해당 전시에서는 퀸 멤버들이 투어 때 입었던 의상을 그대로 재현한 것을 비롯하여 멤버들의 자필 작곡 노트 또한 엿볼 수 있었습니다. 여러 작가들이 나름의 방식으로 퀸의 작품, 혹은 그들의 인생을 재해석하여 전시한 설치 작품과 페인팅도 매우 흥미로웠습니다. 예술이 끼치는 영향과 그 이후 창조되는 또다른 것들에 대하여 고민해 보고 생각할 수 있는 좋은 시간이었습니다.


***


이처럼 창의인재동반사업에서는 멘티들의 창의성 증진과 보다 넓은 시야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습니다. 2020년에는 또 어떤 프로그램이 기다리고 있을까요? 다음 컨텐츠는 창의인재동반사업을 마무리하는 마지막 컨텐츠로, RBW 멘티들이 발표한 올해의 결과물을 소개하는 내용이 되겠습니다. 멘티들의 치열했던 2019년 마무리를 함께해 주세요.

맨 위로 TOP